Popular Post

Posted by : Clamp School Friday, 15 June 2012

Lirik Lagu Boyfriend - 소나기 (One Day)





amuri orae doaedo nan al su isteo
han kyeone biwodun nae mam
gaseumi apado ajik apado
neol ijji mothago do chajge doae

*yetnal jageun nuni jeongmal gwiyeowotdeon sonyeo
oaenji geu yeopeseo nollyeosteotdeon sonyeon
jeonhak gamyeo cheomeuro mami apa bon du ai
oneul jageun nuni yunanhi bichnadeon ain
songnunsseobi yunanhi yebbeotdeon ain
nuguboda naegen deo yebbeotdeon neon eodi itni

rap) naegeneun hanpyeonui donghwa gatdeon chueok soge bichi baraen yeonghwa gatdeon
jichyeoganeun ilsang-e hanjulgi bicheoreom gieogeul seuchyeoganeun neoraneun bichcheoreom
geuddaen sarang-i mwonjineun mollado manyang johasteo oaeinjineun mollado
shiganeul doe dollil su isteulgga ani neoreul dashi bol su isteulgga

eojjeomyeon ireohgedo nan byeonham eopseo
neol dameun biga naerimyeon
gaseumi dugeun doae dashi dugeun doae
neol gieok haenaego do chajge doae

* banbok

Rap) eonjena neoege namjadaun moseumman boyeojugo shipeosteo maeileul pyeonjido
seo naeryeogamyeo gibbeohaneun sangsang-e honja bam saenjido beolsseo suship beon
neoege geonne juryeo haetdeon pyeonjido ajikdo jumeoni soge manjijak georimyeo
sarajyeo beorin neoreul geurimyeo dola olji moreuneun neoreul bureumyeo

yetnal dunggeun boli bulkge sujubeotdeon sonyeo
oaenji heulgyeobomyeo utgo itdeon sonyeon
sajin soge meomchwoseo geuddaereul ganjikhan du ai
oneul bireul tago yunanhi geuriun neoneun
mundeuk deoolla wa utge haneun neoneun
nuguboda naegen teukbyeolhaetdeon neon eodi itni

~~~~
Nothing on ~~?

***

아무리 오래 돼도 난 알 수 있어
한 켠에 비워둔 내 맘
가슴이 아파도 아직 아파도
널 잊지 못하고 또 찾게 돼

*옛날 작은 눈이 정말 귀여웠던 소녀
왠지 그 옆에서 놀렸었던 소년
전학 가며 첨으로 맘이 아파 본 두 아이
오늘 작은 눈이 유난히 빛나던 아인
속눈썹이 유난히 예뻤던 아인
누구보다 내겐 더 예뻤던 넌 어디 있니

rap) 내게는 한편의 동화 같던 추억 속에 빛이 바랜 영화 같던
지쳐가는 일상에 한줄기 비처럼 기억을 스쳐가는 너라는 빛처럼
그땐 사랑이 뭔지는 몰라도 마냥 좋았어 왜인지는 몰라도
시간을 되 돌릴 수 있을까 아니 너를 다시 볼 수 있을까

어쩌면 이렇게도 난 변함 없어
널 담은 비가 내리면
가슴이 두근 돼 다시 두근 돼
널 기억 해내고 또 찾게 돼

* 반복

Rap) 언제나 너에게 남자다운 모습만 보여주고 싶었어 매일을 편지도
써 내려가며 기뻐하는 상상에 혼자 밤 샌지도 벌써 수십 번
너에게 건네 주려 했던 편지도 아직도 주머니 속에 만지작 거리며
사라져 버린 너를 그리며 돌아 올지 모르는 너를 부르며

옛날 둥근 볼이 붉게 수줍었던 소녀
왠지 흘겨보며 웃고 있던 소년
사진 속에 멈춰서 그때를 간직한 두 아이
오늘 비를 타고 유난히 그리운 너는
문득 떠올라 와 웃게 하는 너는
누구보다 내겐 특별했던 넌 어디 있니

~~~~
Nothing on ~~?

Leave a Reply

Komentarlah dengan sopan, dan sorry yang pake anonim ane anggap SPAM

Subscribe to Posts | Subscribe to Comments

- Copyright © Clamp School - Date A Live - Powered by Blogger - Designed by Johanes Djogan -